기억 속 감성을 자극하는 장소의 이미지

사무소에서는 마을의 이미지, 그곳의 특유한 분위기, 그리고 그들의 삶을 이해하는데 집중합니다.  

작업은 그 장소에서 느낄 수 있었던 감정의 상상력으로부터 그리고 그 기억의 이미지로부터 발전합니다.
우리가 생각하는 건축은 기억으로부터, 현재까지 계속되는 장면과 풍경을 만드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 곳에 맞는 그 분위기!

심플한 공간과 적합한 가구, 뉴트럴 톤의 조명 그리고 건축의 소재의 완벽한 리듬은 건축가의 노하우와 함께,

새로운 공간에서 주변과 나의 생활이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그곳의 특별한 분위기를 만들어 냅니다.

 

​공간과 함께 어우러지는 일상의 존재감

형태와 기능 등을 우리의 삶에 반영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그리고 그것을 담을 아름답고, 주변과 어울리는 건축을 위해,

건축설계는 적극적으로 사람과 소통하고, 재료의 특성에 귀 기울이고 시공의 방법을 연구하는 것입니다.

우리의 노력은 오로지 실용적이고 아름다운 건축의 공간과 함께 어우러지는 일상을 만들기 위함입니다.

건축가 ​남지원 스위스 연방건축사

스위스의 연방건축가이자 서울시의 공공건축가로 활동하는 그는 건축을 중심으로한 분위기 만들기에서부터 작업을 시작합니다. 기능적이고 우아한 건축을 일상에서 경험 할 수 있도록 작업의 다양성과 정통성을 반영합니다.

감성적이고 스타일리쉬한 삶의 리듬과 독특한 분위기를 선사하기 위해 늘 고민하며, 전문가의 날카로운 시선으로 오래도록 살아 숨쉬는 공간을 만들어 냅니다.

그는 홍익대학교를 졸업하고 건원건축에서 실무를 거친 후, 스위스 연방공과대학에서 건축학 학사과정, 스위스 아카데미아 디 아르키떼뚜라, 멘드리지오에서 대학원과정을 공부하였고, 스위스 건축가이자 교수인 퀸투스 밀러에게 석사를 사사 받았습니다. 2015년 귀국 후 아텔리어 남을 설립하여, 일상에서 자연스레 접할 수 있는 제대로 된

건축을 만들어냅니다. 고려대학교와 남서울대학교에 출강하였고, 현재 홍익대학교 겸임교수로 재직하며 학생과의

이야기에도 집중합니다.

​오브제와 창의적인 만남

빈틈을 매우는 유용한 공간, 감각적인 오브제, 질감으로부터의 느낌, 빈티지한 미학, 아름다운 구조의 균형감 그리고 여행의 기대감은 

일상을 다양한 감정과 함께 삶을 풍요롭게 만듭니다. 

 

우리가 생각하는 매일의 생각을 공유합니다.

© Atelier Nam, All rights reserved

​함께 고민하겠습니다.

​질문이 있으신가요? 망설이지 마세요.

여기에 메세지를 직접 남겨보세요.

저희들이 도와드리겠습니다.

사무소 찾기

아텔리어 남

​서울시 강남구 개포동 1216-10, 2층 201호

월요일 - 금요일: 09:00 - 19:00

전화: 02-579-1223

이메일: info@jiwonnam.net

Untitled-3.png